메타데이터
항목 ID GC06900895
한자 連城文化祭
영어공식명칭 Yeonseong Cultural Festival
분야 문화·교육/문화·예술
유형 행사/행사
지역 경기도 시흥시 관곡지로 139
시대 현대/현대
집필자 이병권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시작 시기/일시 1989년 10월 1일연표보기 - 제1회 연성 문화제 개최
폐지 시기/일시 2006~2007년 - 연성 문화제 시흥 문화 예술제와 통합되면서 2년 간 중단
재개 시기/일시 2008년 10월 11일연표보기 - 제18회 연성 문화제 재개
특기 사항 시기/일시 2017년 - 제26회 연성 문화제 개최
행사 장소 연꽃테마파크 - 경기도 시흥시 관곡지로 139[하중동 271]지도보기
주관 단체 시흥문화원 - 경기 시흥시 연성로13번길 3 조은프라자 4층[하중동 875-1]지도보기
행사 시기/일시 7월~8월
전화 031-317-0827|031-317-0821
홈페이지 시흥문화원(http://www.shculture.or.kr)

[정의]

경기도 시흥시 연꽃테마파크에서 열리는 전통 문화 축제.

[개설]

연성 문화제는 연꽃이 피는 7월에서 8월 사이에 관곡지(官谷池)와 그 일원에서 개최되는 전통 문화 축제이다. 연성(蓮城)을 주제로 한 전통 문화 예술의 공연, 전시, 학술 세미나 등이 펼쳐진다.

[연원 및 개최 경위]

연성 문화제는 1466년(세조 12) 안산군의 별호로 부여받은 연성(蓮城)의 의미를 짚어 보는 문화제다. 즉, 조선 전기 강희맹(姜希孟)[1424~1483]이 1463년(세조 9) 8월 중국 명나라 수도 난징[南京]의 전당강(錢塘江)에서 연 꽃씨를 가져와 안산군 초산면 하중리 벼슬구지의 연못[지금의 시흥시 하중동 관곡지]에 재배한 역사성을 바탕으로 시흥시 승격 이전에 펼쳐졌던 금천 문화제의 전통을 이은 것이다. 1989년 시흥시 승격과 함께 10월 1일 시흥 시민의 날 행사로 연성 문화제가 처음 시작되어 매년 개최되고 있다.

[행사 내용]

연성 문화제가 열리는 관곡지연꽃테마파크 일원에서는 많은 연꽃과 수생식물을 찾아볼 수 있다. 연성 문화제는 단순한 축제가 아닌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담은 문화제로서 1986년 3월 3일 시흥시 향토유적 제8호로 지정된 관곡지의 연꽃에 얽힌 유래와 연꽃을 주제로 펼쳐지고 있다. 주요 행사로는 축제를 여는 고유제(告由祭)와 강희맹 사신단의 행렬을 재현하고, 지역의 역사적 인물인 강희맹, 장유(張維)[1587~1638], 정제두(鄭齊斗)[1649~1736] 등과 시흥의 인물인 윤동욱(尹東旭)[1891~1968], 최긍렬(崔兢烈)[1901~1960], 제정구(諸廷坵)[1944~1999]의 업적을 전시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또한 풍물, 민요, 한국무용 등을 공연하는 전문 예술인과 비전문인[동아리]들의 전통 예술 공연을 무대에 올리고 있다.

특히 국내의 국가무형문화재 초청 공연과 지역의 무형문화재인 시흥 군자봉 성황제, 시흥 향토민요, 월미 농악 등을 공연함으로써 시흥시의 전통 문화를 널리 알리고 있다. ‘연성음풍(蓮城吟風) 전시회’를 통하여 서예, 문인화, 시조, 민화, 한복, 한지 공예 등의 작품을 전시 및 소개하고 있다. 이 외에도 시흥 지역 문화 세미나를 개최하여 지역의 정체성과 전통 문화에 대한 공론의 장을 마련하고 있으며 청소년을 대상으로 청소년 끼 발산 한마당과 글짓기 및 사생 대회 등을 개최함으로써 시민 누구나 어울리고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만들어 가고 있다.

[현황]

시흥문화원에서는 시흥시의 보조로 1989년 제1회 연성 문화제를 주관하여 개최하였으며 2006년과 2007년 시흥 문화 예술제와 통합되면서 일시 중단되었다가, 2008년부터 재개되어 매년 이어 오고 있다. 2017년 현재 26회를 맞고 있으며 2일간의 야외 행사를 진행하고 연성 음풍 전시회는 문화제 기간 포함 일주일 동안 진행하였다. 연성 문화제의 기획과 운영은 연성문화제추진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하여 진행하고 있는데, 전통 문화의 올바른 계승과 지역의 역사 문화적 정체성을 확립하고 지역민의 자긍심을 높이는 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참고문헌]
등록된 의견 내용이 없습니다.
  • *작성자
  • *확인번호
*의견내용

위 기사는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관리하고 있사오니 수정 요청사항이나 200자 이상의 정보성 댓글은 내가 쓰는 백과를 이용해주십시오.

*이용자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는 욕설, 비방, 광고성 내용이 포함된 댓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